리얼 스틸과 특수본... 영화이야기

이번 주말에 비디오로 빌려서(우리집은 아직도 비디오로 영화봅니다. ^^;;;) 본 영화들임다. 원래는 적당한 영화 조조할인으로 보려고 했는데... 토요일 아침에 늦잠을 자버리는 바람에... 비디오로 대체했지요. ^^;;;


1. 리얼 스틸...

그냥 딱 헐리우드 영화... 강철 로봇들의 권투 시합은 박진감이 넘쳤는데... 스토리가 좀 심심했습니다. 캐릭터도 꽤 매력적인 인물들이 많았는데... 너무 가족애를 앞세우다보니 스토리가 좀 죽은 듯한 느낌이...

그렇지만 이런 류의 영화에서 가족애를 빼면 뭘 남을까 싶어서 생각해보니 그리 나쁜 스토리도 아니었다는 생각이 드네요. 또 보고 싶다는 느낌은 안들지만 그래도 보고 후회된다는 느낌은 안들었습니다.

마지막에 아톰이 찰스(휴 잭맨 분)의 복싱 모션을 그대로 카피해 시합하는 모습은 나름 명장면이었습니다. 특히 점프해서 적 로봇을 후려갈기는 건 정말 잘 찍었다는 말이 절로 나오더군요.

뒤늦게 부성애에 눈 뜨는 아버지 연기를 해낸 휴 잭맨이나 자기의 양육권을 포기하는 대가로 돈을 받은 아버지에게 당당히 내 몫 반 내놓으삼이라고 말하는 대단한 아들이 참 인상적이네요. 헐... 어퍼커뜨~!라면서 외국인이 쓰는 일본어 발음을 고대로 해낸 것도 기억에 남습니다.


2. 특수본...

무슨 놈의 배후가 이리 양파처럼 끝도 없이 나오는 건지... ㅡㅡ;;; 영화 중반쯤 보니까 스토리도 다 예상이 가능해져서 정말 긴장감 없이 봤습니다. 제 예상대로 퇴장하실 분은 알아서 퇴장하시고 흑막일 거라고 예상했던 분은 알아서 흑막임을 자백하시면서 나오시더군요.

그리고... 우리나라 경찰 영화가 맞는지... 뭔 놈의 총은 저리도 미친듯이 쏜답니까? 우리나라 형사분들이 가지고 다니시는 권총이 아니었으면 총격전은 헐리우드 영화라고 해도 될 정도로 마구 난사하더군요. 헐...

중간에 스토리가 지저분하게 전개되면서 깔끔하게 정리를 못하는 점이 좀 많이 안좋아보이더군요. ㅡㅡ;;;


기억에 남는 건 파트너인 정형사(이태임 분)의 가슴을 훔쳐보던 엄태웅의 모습 뿐이네요. ^^;;; 주원은... 그리 큰 인상을 남기지 못했습니다.


덧글

  • 히무라 2012/01/30 22:21 #

    리얼스틸 확실히 좀 심심
  • SAGA 2012/01/31 14:28 #

    꽤나 심심한 영화입니다.
※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.



SAGA가 좋아하는 것들...

바람, 가족, 친구들, 무한도전, 책, 글쓰는 것, 역사, 한글, 윤동주, 이동국, 이수영, H.O.T., 셜록 홈즈, 응답하라1997, 창세기전, 슈퍼로봇대전, Final Fantasy, 삼국지, 퇴마록, 건담, 가면라이더 쿠우가, 베르세르크, Fate/Stay Night, 가면라이더 Spirits, 용자왕 가오가이가, 강철의 연금술사, D.Gray-man. 웨스턴 샷건, Criminal Minds, Mentalist, Smallville, The Dark Knight, 축구, 초신성 플래시맨, 사무라이 전대 신켄져, 그리고 낮잠